※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문 전 대통령 사저 1인 시위자, 평산마을 주민 폭행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인근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던 60대 A 씨가 도로에 설치된 문 전 대통령 규탄 내용의 불법 현수막을 철거하는 평산마을 주민을 폭행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지난달 14일 불법 현수막을 철거하는 주민을 가위로 위협하고 주먹으로 턱을 때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며 특수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