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피서 절정, 해수욕장 ‘북적’

[앵커]
8월 첫 주말이었던 오늘도 정말 무더운 날씨가 이어졌죠?

지역 해수욕장들에는 많은 피서객들이 찾아 더위를 식히며 여름을 즐겼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기자]
형형색색의 파라솔이 수놓은 해변,

가족끼리, 친구끼리, 연인끼리 파도에 몸을 싣습니다.

초보 서퍼들은 몸을 제대로 가누기도 힘들지만 마냥 즐겁습니다.

{신지현*이가영/대전시*부산시/”서핑 같이 즐기시는 분들도 많고 강사분들도 좋고 (바다도) 예뻐요.”}

국내 최대 피서지 해운대해수욕장에도 24만명의 인파가 몰렸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이전 만큼은 아니더라도 옛 명성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지난 7월 한 달만 보면 해운대와 광안리 모두 지난해보다 방문객이 배 가량 늘었습니다.

{양해만/파라솔 대여단체 관계자/”작년, 재작년에 비하면 많은 편인데 지난주 최고 피크 때만큼은 조금 못한 편입니다.”}

“부산,경남엔 6일째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많은 피서객들이 해수욕장을 찾아 더위를 식혔습니다.”

하지만 여름바다의 불청객도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

송정해수욕장에서는 노무라 입깃 해파리들이 해변가로 떠밀려왔습니다.

뜰채로 들기도 힘들 정도로 크기가 커서 피서객들을 긴장시켰습니다.

한편 잠시 뒤 9시 반부터 광안리해수욕장과 광안대교에서는 부산바다축제 행사의 일환으로 나이트레이스 인 부산이 펼쳐집니다.

이로 인해 광안리 해변로는 자정 무렵까지 광안대교 상층부는 저녁 9시 20분부터 내일 새벽 1시까지, 차량통행이 전면 통제됩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