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해수욕장, 해파리와의 전쟁

[앵커]
여름의 절정과 함께 부산지역 해수욕장도 연일 최대 인파를 기록할만큼 피서객들이 몰려들고 있는데요,

여름 불청객 해파리까지 덩달아 출몰하면서 해수욕장은 그야말로 해파리와의 전쟁을 펼치고 있습니다.

조진욱 기자가 해수욕장을 둘러봤습니다.

[기자]
하루 30만 명 넘는 피서객이 찾는 해운대 해수욕장입니다.

해파리 출몰 신고가 접수되자 소방대원이 뜰채로 건져냅니다.

“해운대해수욕장은 부산에서 유일하게 해파리 차단망이 설치된 곳인데요.하지만 이렇게 잘게 부서진 해파리들이 연안으로 떠밀려오기 일쑤입니다.”

인근 청사포 바닷물 속에는 1미터 길이 정도의 노무라 입깃 해파리가 둥둥 떠다닙니다.

아예 해변까지 떠밀려 온 해파리도 있습니다.

강독성인 해파리의 출몰에 피서객들이 물밖으로 대피하는 소동도 빚어집니다.

{김현량/부산소방재난본부 수상구조대/ “작년 재작년보다는 올해 코로나가 풀리면서 피서객들이 많이 오고요. 해파리 쏘임환자들이 발생하고 있어서 구급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부산지역 해수욕장마다 여름 불청객, 해파리와의 전쟁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해운대에서만 벌써 300마리 넘는 해파리가 수거됐습니다.

쏘임사고가 많다 보니 어민들까지 해파리 잡이에 나설 정도입니다.

{이만석/ 부산 우동어촌계원/”해파리가 물 위에만 떠있는 게 아니고 물밑까지 내려 앉아있어서 어쩌다가 그물 밑으로도 넘어옵니다.”}

실제로 부산의 해파리 쏘임환자는 241명으로, 지난해 전체 환자를 훌쩍 넘어섰습니다.

전문가들은 고수온 탓에 해파리 출몰이 잦아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부산바다에는 지난달부터 해파리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소방당국은 해파리에 쏘인다면 물밖으로나와 반드시 생리식염수로 씻어야한다고 조언했습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