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KNN주간시정]-’공공기여’ 개발 새 모델로

[앵커]
한주간 부산시정의 이모저모를 살펴보는 주간시정 순서입니다.

오늘도 김성기 기자와 함께 하겠습니다.

최근 도심지 개발에서 공공기여 방식이 새로운 모델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용도를 바꿔주거나 용적률을 높여주는 대신, 임대주택이나 공원을 기부채납해 공공기여하는 방식이 대세가 되고 있다구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부산 기장군 일광면에 있는 옛 한국유리 공장터는 빼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곳으로, 바다 조망이 가능한 곳입니다.

14만제곱미터 규모로, 현재 부산시와 사전협상제 개발이 추진중입니다.

센텀시티 옛 한진CY부지 개발에 이은 제2호 사업대상지인데,

땅의 용도를 바꿔 최고 48층 아파트 2천세대를 짓도록 해주는 대신, 공공기여를 받는 방식입니다.

공공기여의 핵심은, 일광해수욕장부터 1.5km의 해안산책로와 2만8천제곱미터 규모의 해양수변공원을 조성하는 겁니다.

공공재인 바다경관을 입주민을 위한 앞마당처럼 쓰지 않고, 시민들과 공유한다는 면에서 첫 시도입니다.

아파트 등 수익이 나는 시설은 해안선 뒤로 후퇴를 시켰습니다.

지하철 장전역과 인접한 부산 금정구의 옛 롯데마트 부지는,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설 예정인데요,

이곳은 부산에서 처음으로, ‘역세권 지구단위 개발’이 적용됩니다.

용적률을 올려주면서 생긴 땅값 상승분의 90% 이상을 공공임대주택으로 조성해 기부채납하는 방식입니다.

전체 378세대 가운데 40세대가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임대주택으로 활용됩니다.

부산시는 기존 사전협상제를 공공기여협상제로 명칭을 바꾸고, 공공기여량도 전국 최고 수준으로 적용해 공공성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앵커]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한 BTS의 부산 공연이 10월 중순쯤으로 예정돼 있는데요,

콘서트 개최 장소에도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지역 관광업계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BTS 부산 콘서트의 관객 규모는 수만명에서 최대 10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4월 라스베이거스 공연때도 회당 5만 명이 몰렸는데, 부산 콘서트 역시 초대형 글로벌 콘서트로 열릴 예정입니다.

특히 엑스포 유치를 홍보하는 자리인만큼, 무료공연으로 열릴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콘서트 장소로는 사직 아시아드 경기장과 북항 일대, 삼락생태공원 등 3곳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그동안 국제 록페스티벌 등 대규모 공연이 열린적이 있고, 관객 통제도 유리한 삼락생태공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비나 태풍 그리고 부지 안전 문제도 따져봐야하고, 상황이 여의치않으면 제3의 장소도 찾아야합니다.

BTS 팬덤, 아미들은 콘서트 예상 시기에 맞춰, 벌써부터 숙소 잡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부산 주요 호텔들은 이달말이면, 콘서트를 전후한 시기의 객실이 동이 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관련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인바운드 여행사에서는 하루 빨리 콘서트 일정이 공개되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BTS 부산 콘서트로 인천-김해 연결편이 재개되는 것은 물론, 서울-부산 KTX 운행 횟수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앵커]
2018년 부산시장이 바뀐 뒤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과 임원들에게 사표 제출을 종용했다는 일명 ‘오거돈 블랙리스트’ 사건에 이병진 행정부시장이 증인으로 출석해 작심 발언을 쏟아냈죠?

[기자]
네, 지난 8일 열린 첫 재판에서 이병진 행정부시장은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당시 기획관리실장이었던 이 부시장은 “오 전 시장이 전화를 걸어와 다짜고짜 똑바로 안하냐면서 고함을 질렀다며, 기획관리실장 자리를 없애겠다고 호통 쳐 두려움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사직서를 제대로 걷지 못한 것에 대한 질책으로 받아들였다는 건데, 블랙리스트 작성과 지시에 관여한 적 없다고 선을 긋고 있는 오 전 시장 측 주장과 배치됩니다.

이 부시장은 또, 박태수 전 특보와 신진구 전 보좌관에게 사직을 강요해선 안된다는 했지만 묵살당했다며 전화나 구두로 수차례 일괄 사퇴 종용을 요구받았다고 했습니다.

결국 정무라인이 지속적으로 압박한 탓에, 확대 간부회의에서 사직서 제출을 공지 형태로 알렸다고 털어놨습니다.

검찰은 오 전 시장과 정무라인이 공모해 벡스코 등 6개 공공기관 임직원 9명에게 사직을 종용하고 직권을 남용한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공판 첫날 정무라인은 혐의를 인정한 가운데 오 전 시장은 사퇴 지시와 공모 관계 등이 불분명하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김성기 기자였습니다. 김기자 수고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