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문 전 대통령 반대단체 소음 자제 동참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양산 평산마을에서 반대집회를 하는 단체들이 평일 오전 소음 자제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양산경찰서는 문 전 대통령 반대집회 주최측과 간담회를 갖고 마을 평온을 위해 평일 오전만이라도 앰프를 사용하지 않는 등 소음을 최소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