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찜통 더위 피해서 야외로… 관광지*물놀이장 인기

[앵커]
3일 동안의 연휴가 시작된 가운데 무더위 속에서도 야외나들이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은 하루였습니다.

찜통 더위는 한동안 계속 이어질 전망이어서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함안 연꽃테마파크입니다.

드넓은 공원을 선분홍빛 연꽃이 가득 메웠습니다.

더위마저 잊게만드는 우아함에 반했을까,

햇살이 내리 쬐는 한낮에도 연꽃의 자태를 만나러온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연신 부채질을 하면서도 연꽃의 장관에 눈을 떼지 못합니다.

{이해국/경남 창원시/너무 덥습니다. 제가 더위를 너무 많이 타는데 너무 더워서 이렇게 나왔습니다. 일주일동안 일하다가 힐링하려고 이렇게 나오기 때문에 좀 풀리는 것 같습니다.}

무더위를 피해 도심 물놀이장을 찾은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시원한 물줄기로 더위를 쫓고 물 속에 첨벙 몸을 담그면서 온가족이 함께 물놀이를 즐깁니다.

{최동환/경남 진주시/애기들 같은 경우에는 한참 더울때는 물 속에 엎드려서 있다가 나오기도 하고요. 그리고 물분수처럼 작게 뿌려주는 물이 더 시원한 것 같아요.}

오늘도 부산경남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은 30도를 넘었습니다.

밀양이 34도로 최고를 기록했고 33도를 넘긴 곳도 많습니다.

지리산권과 남해안 일부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 폭염경보가, 나머지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푹푹 찌는 듯한 무더위는 한동안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휴 내내 무더위가 이어지다가 다음주 초에나 부산경남 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상청은 한낮에는 야외활동을 피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철저한 개인위생관리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