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북항 재개발 기대, 부산항 무료 ‘선상 투어’ 인기

[앵커]
부산항 북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북항을 찾는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피서철과 맞물린 방학 시즌을 맞아 항만안내선으로 북항을 둘러보는 프로그램이 인기입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의 관문인 부산항 북항 앞바다를 배 한척이 가로지릅니다.

부산의 랜드마크가 될 오페라하우스가 한눈에 들어오고,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마리나 센터도 제 모습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양곡 저장고 뒤쪽으로 자성대 부두가 펼쳐집니다.

{최현덕/부산항만공사 홍보팀/”이 앞쪽으로 있는 곳이 자성대 컨테이너 터미널입니다. 자성대 컨테이너 터미널은 1978년에 개장한 우리나라 최초의 컨테이너 전용 터미널입니다.”}

요즘 관심이 뜨거운 북항 재개발 현장을 바다에서 바라본 풍경입니다.

접근하기 어려운 부산항 항만 구역을 선박을 타고 일반인이 들여다 볼 수 있는 유일한 견학 프로그램입니다.

{김세희,현지환,현은결, 김규빈,김가빈/항만안내선 승객/”그냥 차로만 지나다니면 컨테이너들이 쌓여 있는것 보고 여기가 어디지라고 생각하고 있다가 오늘 설명 들으니까
아,,이래서 이런 곳이구나 하고 아이들도 엄청 신기해하면서 설명을 잘 듣더라구요, 참 좋은 기회인 것 같아요.”}

한달 전 승선 예약이 가능한데, 예약이 시작되자마자 마감 될 정도로 인기입니다.

{임경용/항만안내선 승객/예약 딱 시간되자마자들어와서 했는데 다행히 운이 좋았구요, 다른 유람선은 그냥 경치만 보는데 여기는 설명을 자세히 해주시니까..”}

항만안내선은 북항재개발 현장과 자성대, 신선대 터미널, 부산항대교를 통과한 뒤 영도 물양장쪽으로 돌아오는 코스입니다.

코로나19로 2년 동안 운항이 중단됐다 지난 6월부터 운항을 재개했습니다.

{강화웅/BPA항만안내선 ‘새누리호’ 선장/”저희들이 둘러보는 항만은 약간 보안성이 있어서 일반 시민들이 직접 항만을 들어갈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저희 배를 타시게되면 바다에서 항만을 직접 볼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북항 재개발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북항 투어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