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젊은 관절염? ‘반월상 연골’ 주목

[앵커]
아직 젊은데 무릎관절염 진단을 받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격한 운동을 하다가 무릎을 다친 뒤에 결국 관절염으로 이어지는 건데요.

‘반월상 연골’도 주목해야 합니다.
건강365입니다.

[리포트]
무릎 관절염, 젊다면 안심해도 될까요?

사오십대 환자가 점점 늘고 있습니다.

열 명 중 네 명은 60세가 되기도 전에 관절염 진단을 받았습니다.
================================
[출연자]
(손강민 힘찬병원 원장 /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 외래교수, 대한 스포츠의학회 분과 전문의)

{Q. 젊은데도 관절염에 걸릴 수 있나요? }

{무릎을 과도하게 쓴 사람들의 경우 젊을 때 관절염이 올 수 있는데 주로 무리한 스포츠 활동 또는 외상으로 발생한 반월상 연골 파열이나 관절연골 손상 등이 2차 질환으로 이어지면서 퇴행성 관절염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
================================
반월상 연골판은 무릎이 받는 충격을 덜어줍니다.

그런데 과격한 운동을 즐기는 젊은 층이 늘면서 병원을 찾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
[출연자]
{Q.반월상 연골 파열, 특이 증상은? }

{반월상 연골 파열 시 무릎에 가해지는 충격이 적절히 분산되지 않아 발생하는 통증이 주요 증상이지만 무릎에 물이 차거나 무릎을 굽혔다 폈다 할 때 무릎 안에서 걸리는 느낌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 계단을 내려가거나 경사길을 내려갈 때 무릎에 힘이 빠지면서 꺾이는 증상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
================================
비만이거나 중년 이후에는 특별히 다친 적이 없어도 파열될 수 있습니다.

무릎에 피로감이 쌓인 와중에 쪼그려앉기 같은 나쁜 자세가 무릎 부담을 키우는 겁니다.
================================
[출연자]
{Q.연골이 찢어지면 무조건 수술을 하나요? }

{반월상 연골 파열 진단 시 파열 단계에 따라 치료 방향이 달라집니다.

초기 진단 시 통증과 증상 완화가 치료의 주요 목표이며 주로 약물치료, 주사치료, 물리치료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합니다.

중기 이상 진행된 경우 반월상 연골 보존과 회복을 목표로 하는 관절경 하 반월상 연골 부분 절제술이나 봉합술을 시행하게 됩니다. }
================================
한번 손상된 연골판은 저절로 낫지 않습니다.

게다가 조기 관절염을 부르는 악순환이 이어집니다.
================================
[출연자]
(손강민 / 힘찬병원 원장 )

{Q.’반월상 연골’ 건강하게 유지하려면? }

{무릎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체중 감량을 통해 무릎 부담을 줄여주고, 근력을 높이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운동의 경우 과도한 걷기, 계단 오르기, 등산 등의 무리한 스포츠보다는 가볍게 걷거나 수영 등의 운동을 추천합니다. }
================================
무릎 주변 근력이 약하다면 등산이나 러닝은 삼가야 합니다.

대신 수영이나 고정식 자전거, 산책으로 무릎 체력을 서서히 늘려야 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