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3분의 1이 그린벨트, 창원 해제 적극 요청

[앵커]
전체 도시면적의 3분의1이 그린벨트로 묶여 있는 곳, 바로 창원시입니다.

중소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창원권에 그린벨트가 남아 있는데 이를 해제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인 창원의 한 마을입니다.

이래저래 재산상 제한이 많습니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집 값도 일단 너무 안 올라가고 땅값이 안올라가서 그게 힘들고 아랫채를 뜯어 증축하는 것도 그렇고”}

인근의 또 다른 개발제한구역, 그나마 마을쪽은 풀렸지만 다리 도로 하나를 두고 논은 그대로 개발제한구역에 묶여 있습니다.

이젠 농사도 짓기 힘들어 팔고 싶지만 사려는 사람도 없습니다.

{정영춘 창원시 의창구 대산면/”나이 들어서 농사를 지을 수가 없는데 그린벨트가 되어서 아무도 사러 안 와. 팔고 싶은데…사도 다른데 보다 싸.”}

창원지역 전체 면적의 3분의 1이 이처럼 그린벨트, 즉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있습니다.

지금까지 개발제한구역이 유지되고 있는 지역은 수도권과 광역시권을 제외하면 지역 중소 도시권 가운데는 창원권이 유일합니다.

지난 2000년 특별법 제정으로 해제가 시작되면서 중소도시 17곳이 해제됐지만 창원권은 여전히 유지하고 있는 것입니다.

{박형준 창원시정연구원 도시공간 연구위원/”통합 창원시가 되면서 도시 한 가운데 오히려 개발제한구역이 있게 되는 것으로 결과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새정부 들어 각 지자체의 해제요구가 거세지는 가운데 창원시도 정부 설득에 나섰습니다.

다음 달 국회에서 창원시장이 개발제한구역 조정 필요성에 대해 직접 발표할 예정입니다.

무엇보다 환경문제와 직결되는 만큼 도시계획과 공공성 등 당위성을 충분히 입증할 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