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평산마을 시위대 밀려났지만.. 주민 피해 확산 우려는 여전

[앵커]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경호구역이 확대되고 첫 주말을 맞았는데요.

경호구역 내 집회가 막히자 밖에서 과격 집회가 열리면서 주민들은 피해가 오히려 확산하지 않을까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 평산마을 사저로부터 300미터 가량 떨어진 곳입니다.

지난 22일 경호구역이 확대된 곳인데보수단체는 이곳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집회 관계자/”집회 신고된 장소에서 우리가 집회도 할 수 없고 억압을 하기 때문에…”}

“경호구역 확대이후 첫 주말을 맞았는데요.

경호처에서 경호구역내 집회를 제지하자 이렇게 경호구역 입구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당초 참가규모는 보수단체 5곳, 8백명이었지만 실제 모인 인원은 수십명에 불과했습니다.

숫자는 적었지만 일부 참가자가 경호구역내 과격 시위로 경호처 제지를 받기도 했습니다.

평산마을 주민들은 과격 시위가 마을 전체로 확대 되지 않을까 걱정 하고 있습니다.

{신한균/도예가 (평산마을 주민)/”여기가 조용해졌는데 우리 동네 아래 쪽에 주민들이 나이 드신 분이 대부분인데 아주 걱정이 됩니다.”}

앞서 어제 국회 행정안전위 소속 의원들은 경남경찰청을 항의 방문해 대책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김교흥/더불어민주당 의원(행정안전위)/”욕설과 100일 동안 (과격 집회를) 하는 것은 이것은 시위가 아니고 어떻게 보면 하나의 테러행위다…”}

경호구역 확대로 평산마을에 평온이 찾아온 듯 했지만, 피해가 인근 마을전체로 확대되는 건 아닌지 우려는 여전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