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가을 알리는 콧물! 축농증일 수도?

날씨가 제법 선선해졌죠. 콧물과 재채기가 다시 시작되면서 가을을 실감하는 분들 많을 겁니다.

그런데 누런 콧물이 나거나 콧물이 목뒤로 넘어간다면 ‘축농증’ 진단이 필요합니다.

건강365입니다.

{리포트}

한여름 무더위가 지나면서 코가 다시 말썽이죠.

감기약을 먹어도 여전한 콧물, 다른 원인이 있는 건 아닐까요?
================================
[출연자]
(박수완 삼성메디이비인후과 원장 / 경희대 의대, 삼성서울병원 전임의)

보통 바이러스에 의한 코감기는 콧물과 기침, 가래는 물론 열과 몸살 기운을 동반해서 약을 먹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며칠 안에 회복되지만
만성 축농증은 그 이상의 증상이 지속되고 끈끈하고 냄새나는 콧물과 후비루, 만성 기침, 안면부 통증, 치통,
후각 저하 등의 다양한 증상을 동반 합니다.

================================
자가진단으로 감기약을 잘못 먹으면 오히려 축농증 회복을 방해합니다.

코 막힘 스프레이도 일주일 넘게 쓰면 증상이 더 심해지는 악순환을 만듭니다.

================================
[출연자]
축농증은 내시경과 CT 등의 검사로 진단하게 되고 축농증으로 확진됐을 경우에는 먼저 항생제 등의 약물 치료와 생리식염수 세척을 시행합니다.

충분한 치료에 효과 없이 코안에 물혹이 보이거나, 코막힘과 얼굴 부위 통증, 고름 같은 콧물이 지속되는 등 증상이 만성화 되면 수술이 필요합니다.

================================
가정에서는 식염수로 비강을 씻어내면 코 안의 염증 물질을 빼내는 데 도움이 됩니다.

따뜻한 물을 더 자주 마시고 습도도 높이는 게 좋겠죠.

================================
[출연자]
축농증 수술은 내시경으로 코안을 들여다 보면서 염증을 제거하고 분비물 배출이 잘 되도록 길을 열어주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필요한 경우 비중격 만곡증이나 비후성 비염, 코안의 물혹 등 축농증의 원인이 될 수 있는 해부학적 이상도 바로 잡아 주게 됩니다.

축농증 수술로 인해 분비물들이 잘 배출되고 공기 순환이 잘 되어 코의 정상적인 기능을 회복할 수 있습니다.

================================
내시경으로 훨씬 정교한 수술이 가능해지면서 치료 성공률이도 높아졌고 통증도 줄었습니다.

축농증 재발 고리를 끊으려면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
[출연자]
(박수완 / 삼성메디이비인후과 원장 )

축농증이 있는 환자분들은 알레르기 비염이 동반되어있는 경우가 많아서 비염에 의해 점막이 붓고, 물혹도 잘 생기기 때문에
비염의 원인인자를 생활 환경에서 잘 제거하고, 코세척을 자주하며 금연을 실천해야 합니다.

================================

우리 코는 온도 변화에 민감합니다.

차가운 에어컨 바람이 얼굴에 직접 닿는 것을 피하고, 축농증 증상이 있을 때는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권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