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원전비리 관련자 중형 구형

신고리 1,2호기등
원전 6기에 납품한 불량 케이블의
시험 성적서 위조를 주도한 혐의로 기소된 JS 전선 엄모 고문에게 징역 15년이 구형됐습니다.

또 시험업체인 새한티이피와
검증기관인 한국전력기술,발주기관인
한국수력원자력 관리자에게도
징역 3년에서 12년의 중형이 구형됐습니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어제 결심공판에서
국가 안전을 뒤로 하고 영리를 위해 상상할 수 없는 범행을 저질렀다며
구형이유를 밝혔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