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급성 중독 두번째 공판, “공소 사실 부인”

지난 2월 경남에서 잇따라 발생한 급성 중독 사건의 두번째 재판이 열렸습니다.

재판에서 두성산업측은 세척액 성분이 제대로 표기돼 있지 않았다며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으며, 대흥알앤티측도 관련 공소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한편 중대재해처벌법 혐의로 첫 기소된 두성산업측은 중대재해처벌법의 위헌 여부에 대한 법률심판을 헌법재판소에 제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