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아, 생후 2개월부터 시선 회피

{앵커:자폐를 일찍 발견하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는 연구들이 속속 나오고 있는데요.

자폐여부를 일찍 판별할 수 있는 방법이 제시됐습니다.

자폐아는 생후 2개월부터 부모도 감지하기 어려운 시선회피 행동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

{리포트}
자녀가 자폐증상을 갖고 있는지의 여부를 일찍 파악할 수 있는 방법이 한 연구진으로부터 제기됐습니다.

애틀란타 어린이건강 관리 워렌 존스 박사는 자폐증 위험이 높은 아기 59명과 자폐증 위험이 낮은 51명의 아기들을 대상으로 2개월부터 2살이 될때까지 매 두달간 시선추적기술을 실시했는데요.

그 결과 자폐스펙트럼 장애 아기들은 생후 2개월부터 시선회피 행동을 보이기 시작해 3세가 될 때까지 점점 심해진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3세가 되었을 때 자폐위험이 높은 아이들 중에서는 12명이, 대조군에서는 1명이 자폐증 진단을 받았습니다.

이들을 대상으로 시선추적기술 결과를 분석한 결과, 자폐증 진단을 받은 아이들은 타인과 눈을 마주치는 빈도수가 낮았으며, 관심도도 낮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자폐스펙트럼장애의 첫 징후가 나타나는 시기가 생후 2개월부터임을 시사하는 것으로 새로운 조기진단법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

KNN 월드뉴스 강지연입니다.

월드  
  • 월드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