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매미 ‘악몽 마산 해안가, 피해 막아라

[앵커]

태풍의 길목에 놓인 남해안 곳곳에도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데요,

태풍 ‘매미’ 때 해일 피해로 18명이 숨졌던 경남 마산 해안가 주민들은 당시 악몽이 되살아날까봐 가슴을 졸이고 있습니다.

양대 조선소가 있는 거제 지역도 태풍을 앞두고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평소 산책 데크처럼 바닥에 깔려있던 차수벽이 서서히 서기 시작합니다.

창원 마산합포구 해안가 일대 설치한 차수벽입니다.

길이 2백미터, 높이 2미터 벽이 금새 생겼습니다.

해일 피해를 막기 위해 기존에는 이처럼 강화유리로 된 벽을 쳐 놨는데요 이번에는 기립식 차수벽을 설치해 태풍 힌남노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반재남 마산해양수산청 항만건설과/”2003년도에 태풍 매미떄 월파*월류가 되어서 배후에 재산들 피해가 있었습니다.(그것을 방지하기 위해)”}

차수벽 가동에도 불구하고 인근 주민들은 불안합니다.

빗속을 뚫고 주민들이 모래주머니 실어 나르기에 바쁩니다.

2만개 준비했던 모래주머니는 만들기 무섭게 없어집니다.

{인근 주민/”매미때 완저히 박살 났었어요(아그래서 지금 많이 가져가시려는 거네요)네.”}

{권경선 인근 주민/”일단은 대문 입구, 현관 입구, 보일러실 입구 세곳을 막을 계획을 잡고 있어요.”}

인근 어시장 상인들은 일찌감치 영업을 마치고 가게 정비에 나섰습니다.

강풍에 대비해 시설물을 묶고 무엇보다 침수피해를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조치는 다 하고 있습니다.

{조영진 어시장 상인/”여기가 상습 침수지역이라서 최대한 지금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지난 2003년 태풍 매미때 해안가 해일로 마산지역에서만 18명이 숨졌던 악몽이 이들 주민에겐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거제 양대 조선소도 비상입니다.

평소 와이어 로프로 2,3줄 묶던 것을 최대한 모든 로프를 동원해 감았습니다.

특히 만조시간과 태풍 상륙시간이 겹칠 경우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태풍 길목에 놓인 주민들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