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태풍 해일 할퀸 부산 해안가…폭격 맞은 듯

[앵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오늘 새벽 부산경남을 강타하면서, 해안가를 중심으로 해일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해안가 상가와 도로는 폭격을 맞은 듯 처참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먼저, 부산 해안가 해일 피해 소식을 조진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집채만한 파도가 쉴새없이 밀려옵니다.

거센 파도는 백사장 앞 나무데크를 넘어 도로까지 뒤덮었습니다.

태풍이 상륙하면서 광안리 앞 상가까지 파도가 넘친 모습입니다.

성인 남성인 제가 서있기도 버거울 정도로 강력함을 체감할 수 있습니다.

물 빠진 광안리 도로는 모래 범벅입니다.

그 옆으론 떠밀려온 서핑보드부터 폐어구, 돌까지 쓰레기 천지입니다.

송도해수욕장 상가 주변은 물바다가 됐습니다.

건물 엘리베이터까지 물이 찼고, 강풍에 외벽이 뜯겨지면서 주차장 가림막도 박살났습니다.

인근에 있는 초고층 아파트도 정전 피해를 봤습니다.

{송계호/부산 암남동/ “새벽 5시부터 물이 역류해서 차서 이 지역 전부 전기 다 꺼지고 객실 안으로 물이 다 찼어요.” }

송도해안도로에 나왔습니다.

파도가 넘어오면서 도로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깨진 상태인데요.

이렇게 무거운 표지판도 날아갈 정도로 강력한 위력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인근 상가 건물 유리창은 산산조각났고, 상가 에스컬레이터는 밀려온 아스팔트로 막혔습니다.

가로등과 표지판은 엿가락처럼 휘었고, 컨테이너도 강풍에 뒤집혔습니다.

인근 가게는 파도에 폭격을 맞은 듯 박살났습니다.

{윤성민/ 부산 암남동/ “태풍 한 4번 정도 맞아서 가게 부서져서 복구한 적있는데 지금은 복구를 못할 정도로 역대급으로 큰 것 같습니다. 뭐 먹고 살지가 걱정될 정도로 할 수 있는 게 없습니다.”}

해운대 청사포 바닷가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상인들이 자비로 돌을 쌓아 차벽을 만들었지만 소용 없었습니다.

{피해 상인/ “매년 반복되잖아요. 태풍 올 때마다… 앞에는 보강하든지 대책을 세워야하는데 매일 피하라고만 하고 해주는 게 뭐냐 이말이죠. 아무 것도 없고.”}

태풍 힌남노가 할퀴고 간 해안가엔 큰 상처만 남았습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