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00kg 바위가 도로에…”남해안 피해 현장

[앵커]
태풍 힌남노가 강타한 남해안 곳곳은 100kg이 넘는 바위가 파도에 휩쓸려 오는 등 태풍의 위력이 고스란히 남아있었습니다.

황보 람 기자가 피해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거제시 장승포항 주변입니다.

새벽시간 태풍 힌남노가 상륙하면서 도로가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바닥을 보시면 100kg은 거뜬히 넘는 바위부터, 40kg 짜리 맨홀 뚜껑이 널브러져 있습니다.

모두 태풍이 만든 엄청난 위력의 파도 때문에 휩쓸려 온 것들입니다.

도로 아스팔트도 파도에 찢겨져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이 주변은 지난 2003년 태풍 매미 때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그 뒤 방파제까지 설치됐지만, 강력한 이번 태풍에 또다시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반형길/태풍 피해 펜션 업주/”참담했죠. 밧줄로 묶고 해놨는데, 그 쇠사슬이 터질줄이야. 추석연휴 때 손님도 많이 받아놨는데 난감하네요.”}

해안가 곳곳에는 바다에서 휩쓸려 온 쓰레기부터 넘어진 각종 시설이 나뒹굽니다.

거제수협 급유 창고 담벼락도 강풍에 박살이 났습니다.

어선들이 급유하기 위해 몰리는 곳인만큼, 걱정이 큽니다.

{김성영/거제수협 직원/”위판하고, 급유가 대표적인 일이니까 그 중에 하나인데, 바람 때문에 지금 시설이 당분간 사용을 못할 정도인 것 같은데…”}

이곳은 평소 주민들이 운동을 하는 생활체육시설인데, 보시다시피 강풍에 지붕이 완전히 내려앉았습니다.

무너진 지붕 사이로 운동 기구가 끼어있는 모습니다.

창원 마산합포구 해안가 곳곳에서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호텔 외벽이 바닥에 떨어지기도 했고, 집 유리문이 산산조각 나기도 했습니다.

{태풍 피해 주민/”(소리가) 크게 나더라고요. 그래서 왜 이러지? 하고 내려왔거든요. 그런데 바람이 세서 문을 열어 확인을 못했어요 바깥에.”}

아직 남해안 어민들의 피해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태풍이 지나간 뒤 대량 폐사 등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관계기관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