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태풍 매미 교훈…사전 대비로 피해 줄어

[앵커]
태풍 힌남노는 엄청난 강수량과 강풍을 동원해 남해안으로 상륙했지만 지자체와 주민의 선제적인 대비로 부산경남 해안가의 인명피해를 막았습니다.

지난 2003년 태풍 매미로 수십명의 인명피해와 수천억원의 피해를 입은 것과는 크게 대조적입니다.

박명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태풍 매미때 18명이 숨지면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던 경남 마산해안가!

그러나 이번 태풍 힌남노에는 경남에서 한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길이 2백미터 높이 2미터 차수벽을 설치해 태풍 힌남노에 미리 대비했기 때문입니다.

{박창선/창원시 안전건설과장/”기립식 차수벽 뿐 아니라 방제 언덕이라는 방어 요소가 생기지 않았습니까? 그자체가 한번 1차로 막아주는 것이지요.”}

또 해안가 주민들이 모래주머니를 설치하고 태풍에 밤새 대비한 것도 효과를 봤습니다.

{김준원/인근 주민/”태풍 매미때 해일이 들어온 것 때문에 어제 새벽까지 잠도 못자고, 이번 태풍에는 바람은 많이 불었지만 파도는 많이 약했습니다.”}

이번에는 재해취약지역 동천과 인접한 부산의 한 아파트!

태풍과 집중호우 때마다 물이 차면서 큰 침수피해가 발생한 곳입니다.

하지만 이번 태풍에는 아파트 입구부터 차수판을 설치하고, 아파트 내부엔 모래주머니를 쌓아 침수를 막았습니다.

{강은서/대피 주민/부산 범일동/”물이 집안에 있을때 허리까지 옵니다. 그걸 대비하기 위해서 아파트 입구에 차수판을 치고 모래주머니를 쌓아 만전을 기했습니다.”}

부산시는 저지대 침수 우려지역 200여 명의 주민들을 선제적으로 대피 시켰고, 중증 장애인은 119 구급차를 불러 이틀전부터 미리 대피시켰습니다.

{김진홍/부산 동구청장/”인명 피해 우려지역을 범일 5동 매축지 마을 등 10개소로 추가 확대해서 지역주민들을 선제적으로 긴급 대피시켜서 피해를 최소화했습니다.”}

주민과 지자체가 협력해 대비에 만전을 기하면서 과거 태풍 매미 때와 달리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