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식수원기획]소모적 공방 중단하고 공동조사 나서야

[앵커]
부산, 경남 일부 수돗물이 녹조가 만든 발암성 독성 물질 검출 논란에 휩싸였다는 소식, 최근 전해드렸습니다.

하지만 환경부는 검출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환경단체 조사 신뢰를 왜곡하려는 듯한 태도까지 보이며 공방만 키우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경남 수돗물 녹조 독성 검출 논란이 공방전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낙동강네트워크 등이 부경대 연구팀에 분석의뢰해 독성물질 마이크로시스틴 검출을 확인한 수돗물은 부산경남에만 4곳, 인체 생식독성을 감안해 만들어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아동 음용수 기준보다 최대 5배 정도 높습니다.

하지만 환경부는 부경대 연구팀의 검출법에 문제가 있다는 설명자료를 내놓았습니다.

‘표시한계 0.3ppb 미만의 값은 신뢰할 수 없다는 주장이었습니다.

틀린말입니다.

실제 부경대 연구팀이 사용한 검출키트의 표시한계는 0.05ppb까지 달했습니다.

이미 공개된 사실이였습니다.’

악의적 왜곡이거나 무지의 결과일 수 밖에 없습니다.

{이승준/부경대 식품영양학과 교수/”과학기술의 발전에 행정력이 뒤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제가 사용하고 있는 (검출)키트 같은 경우에는 (최대) 0.016ppb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도 (행정당국이) 조금 받아주면 좋겠죠.”}

독성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환경부 조사결과 자체도 의심받고 있습니다.

현재 환경부가 시행하고 있는 검출법의 표시한계는 0.1ppb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집니다.

그렇다면 이번 부경대 연구팀이 검출한 수치 대다수는 측정이 어렵다는 얘기입니다.

환경부가 기초데이터도 따로 공개하지 않다보니 불검출이 아니라,

검출 능력이 없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까지 낳고 있습니다.

{민관 합동조사 실시하라! 실시하라! 실시하라!}

시민사회 단체들은 민관 공동조사위원회 구성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시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선 소모적 공방을 넘어서야 된다는 겁니다.

{윤남식/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합동) 조사를 요구하는 영남주민의 요구를 수용하라. 분노한 국민이 거리로 나서기 전에 국가 체계와 시스템 속에서 해결해야 한다.”}

일단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지역 사회의 요구를 본부에 전달해 해법을 찾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집니다.

녹조 독소와 관련된 현재 환경부의 연구 능력과 관리 제도는 후진국 수준이라는 환경단체 주장까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상호 검증이 가능한 객관적인 조사 착수만이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한 첫 걸음이 될 수 밖에 없는 지경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