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방파제 넘는 파도에 해안가 쑥대밭

[앵커]
태풍 힌남노는 해안가에 집중적인 피해를 남겼는데요.

오래전부터 방파제 보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만 사업 진행이 지지부진한 곳이 많아 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황보 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태풍 ‘힌남노’가 상륙한 거제 장승포항입니다.

강한 바람과 함께 높은 파도가 도로로 들이닥칩니다.

아스팔트는 산산조각 나고, 100kg도 넘는 바위가 파도에 휩쓸려 왔습니다.

이곳은 지난 2003년 태풍 ‘매미’ 때도 파도가 휩쓸어 1명이 숨지는 등 극심한 피해를 입었습니다.

그 뒤, 2미터 높이의 방파제를 세워놨지만, 이번 태풍에 속수무책이 되면서 또 쑥대밭이 됐습니다.

{김민정/거제 장승포동 1통장/”태풍 ‘매미’ 때 집이 세 채가 완파가 돼서 사람도 1명 사망하고…해마다 태풍만 불면 이 주변에 1구 마을 사람들은 불안, 초조해서 잠을 못자고 전부 다 피신하고…”}

이같은 피해를 막기 위해 장승포항에는 외항 방파제를 드는게 추진되고 있지만, 사업 진행은 지지부진한 상태입니다.

방파제 위치에 대한 경남도와 주민들 생각 차이가 크기 때문입니다.

경남도는 기존 방파제에서 300미터 지점에 설치를 계획하고 있는데, 주민들은 620미터 떨어진 곳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예산이 부족하다, 주민들은 마리나 시설 유치 등 장기발전을 위해서는 항구 크기가 줄어서는 안된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문제는 기존 방안대로 시행되든, 새로운 대안을 찾아 시행되든, 방파제 건립까지는 적어도 5년 이상 걸린다는 것입니다.

언제 또 이번 태풍과 같은 강력한 태풍이 올 지 모르는 만큼, 단기 대책이 우선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김두호/경남 거제시의회의원/”태풍은 매년 반복해서 오지 않습니까? 이걸 막기 위해서는 테트라포드 추가 설치가 필요한데, 거제시의회 차원에서도 경남도에 강력하게 요구하도록 하겠습니다.”}

마찬가지로 해상 방파제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는 테트라포드 보강 등 단기 대책 마련에 나서면서, 송도나 청사포 같은 부산 다른 해안가들에 비해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