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인물포커스] –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

{길재섭/KNN취재부장}

KNN 인물포커스입니다.

일을 하면서 휴식도 할 수 있다면 직장인으로서는 아주 특별한 시간이 될 수 있습니다.

오늘은 부산 송정해수욕장 앞에 사무실을 내고 직원들이 휴가를 내지 않고도 워케이션을 보내도록 근무환경을 조성한 원격 솔루션 전문기업 ‘알서포트’의 서형수 대표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반갑습니다.

Q.
먼저 알서포트 어떤 기업인지 궁금합니다. 소개 좀 해 주십시오.

A.
알서포트는 B2B 소프트웨어를 전문적으로 개발하고, 클라우드 형태로 글로벌하게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 그런 회사입니다.

그러다 보니까 아무래도 일반인들은 알서포트라고 하는 생소한 이름으로 아마 다가오게 될 텐데요,

사실은 B2B 소프트웨어 업계로서는 아주 유명하다고 할까, 그리고 글로벌한 기업이기도 합니다.

특히나 최근에 팬데믹 이후에 재택근무들을 많이들 하시는데요, 국내에 아마 대부분의 기업과 공공기관에서는 저희 소프트웨어를 이용해서 화상회의라든지 또는 집에서 원격으로 회사에 연결해서 원격 제어를 통해서 업무를 원활하게 한다든지, 그런 소프트웨어들을 다 제공하고 있는 아주 유명한 기업이기도 합니다.

Q.
송정해수욕장 앞에 사무실을 하나 내셨는데 워케이션 때문인데, 어떤 효과를 기대하신 겁니까?

A.
제가 2월달에 직접 방문을 해서 부산 여러 곳을 다녀서 제가 워케이션을 할 수 있는 사무실의 입지 조건을 선정을 했습니다.

아무래도 팬데믹에 지친 직원들을 좀 더 위로하는 측면도 있었지만, 그 이전부터 사실은 지방에 여러 가지 연구센터를 지으려고 여러 가지 계획을 세웠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지방에 연구소를 세우게 되면 직접적으로 서울에 있는 직원들이 내려가야 되는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지 않겠습니까?

그러다 보니까 조사를 해 보니까 직접적으로 이사하고 그렇게 하기를 상당히 꺼려하는 게 많았습니다.

그래서 좀 생각을 바꿨죠.

그래서 아무래도 워케이션이라고 하는 것을 통해서 경험을 하게 되면 좀 더 원활히 그런 어떤 향후를 대비할 수 있지 않겠나라는 생각에 시작을 하게 되었는데요,

그 외에 여러 가지 좋은 이점들이 더 많이 나와서 현재는 그냥 단순한 계획으로 시작을 했지만 제가 선택을 잘했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Q.
몇 달 지금 운영을 하셨는데, 실제로 효과는 어떻게 느끼고 계십니까?

A.
아무래도 다양한 직원들이 내려가서 예전에는 부서 간에 이야기도 없던 직원들이 함께 내려가서 요리도 해 먹고, 또 같이 여행도 하니까 커뮤니케이션이라고 하죠.

협업이 아주 눈빛만 마주치면 아마 협업이 될 수 있을 정도로 서로 아주 돈독한 사이가 되어서 올라오기도 합니다.

그리고 조금 더 예상하지 못했던 것은 한 10%~20% 정도가 설문조사를 해 보니까 부산에 남고 싶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고요.

그래서 아무래도 서울 직원들이 부산에 내려가서 고정적으로 근무하고 싶어 하는 직원들이 설문조사를 해 보니까 많이 늘었더라고요.

그러면 향후에 저희들이 R&D센터를 세운다 하더라도 전혀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겠다고 하는 그런 긍정적인 효과도 나왔습니다.

Q.
소프트웨어 개발이라는 어떤 업무의 특성이 또 그런 사무실을 하나 부산에 내는 데 도움이 되지도 않았을까요?

A.
아무래도 소프트웨어라고 하는 직군이 어디에서든지 업무를 할 수 있는 그런 더 유리한 직군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꼭 소프트웨어뿐만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이런 워케이션을 할 수 있는 환경만 주어진다고 하면 다른 기업들, 다른 업종에 있는 분들도 충분히 활용이 가능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Q.
워케이션 장소를 부산의 송정해수욕장으로 잡으셨는데 좀 어떤 매력이라든가 장점이 뭐가 있을까요?

A.
현실적으로는 해운대가 가장 좋다고 생각을 합니다만 해운대는 아무래도 사무실 임대료라든지 주거환경에 관련된 숙박비라든지, 이런 것들이 상당히 비싸기 때문에 그래서 송정을 선택을 했는데 오히려 더 잘 되었다고 생각을 하고요,

송정 같은 경우에는 아무래도 인프라도 도시 진입에 관련돼서 인프라도 상당히 잘 되어 있고 서울역에서 금방
송정으로 갈 수 있고, 또는 저희 사무실의 위치가 너무 좋습니다.

그래서 걸어서 아마 1분 정도면 한 2 ~3분 정도면 아마 바닷가로 바로 갈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위치적 조건도 상당히 좋았고, 숙박시설도 근처에 잘 되어 있었기 때문에 성공적으로 안착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직원들은 그럼 휴식으로 서핑이라든가 바다를 즐기겠네요.

A.
맞습니다. 이미 많은 직원들이 특히나 남성 직원들은 대부분의 직원들이 서핑을 신청을 하고 있고요, 특히나 부산시에서 관련되는 워케이션 기업들에게 그런 여러 가지 바우처 제도들도 준비를 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더 아마 저희들이 적극적으로 서핑을 권했던 것 같고, 직원들도 아주 만족스럽게
업무와 일을 하고 있습니다.

Q.
근무와 휴식이 겹치면 이게 어떤 근태랄까요? 업무 효율은 좀 어떤가요? 실질적으로.

A.
아무래도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는 게 가장 큰 이점이라고들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그날 받은 스트레스는 그날 다 푼다, 또는 아침에 바닷가를 산책하면서 또는 오후에 끝나고 서핑을 하면서 모든 스트레스를 다 풀어버린다고 하더라고요.

그만큼 스트레스 없는 워라밸 생활을 할 수 있다보니까 아무래도 꿈의 지사가 될 수 있는, 워케이션을 할 수 있는 부산 브랜치오피스가 된 것 같습니다.

Q.
앞으로 계획도 한말씀 부탁드립니다.

A.
앞서 잠시 이야기도 언급을 했습니다마는 최종 목표는 부산에 R&D센터를 세우는 게 목표입니다.

지금 현재 서울 본사에만 한 300명 이상의 연구소 직원들이 있습니다마는 부산에도 확대해서 최고의 워케이션 장소에서, 그리고 비즈니스를 할 수 있는 최고의 인프라를 갖춘 부산에서 꼭 R&D 센터까지 설립할 수 있도록 이어서 잘 운영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잘 알겠습니다.

부산을 워케이션 장소로 선택해 주신 것은 한 번 더 축하를 드리고 감사드리기도 하고요, 기대하신 것 이상의 효과 나오도록 저도 기대하겠습니다.

오늘 출연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조다영 작가
  • 조다영 작가
  • luvto12@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