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수술·비수술? 내 어깨 다시 살펴야

[앵커]
어깨 치료를 꾸준히 받아도 차도가 없는 분들이 많습니다.

‘수술 또는 비수술’만 고집할 게 아니라, 내 어깨가 정확히 어떤 상태인지. 지병과 치료 이력까지 살펴야 합니다.

건강365에서 자세한 내용 살펴봅니다.

[리포트]
어깨 통증은 그냥 참고 견뎌야 할 병일까요?

노년기 삶의 질은 어깨 건강에 달렸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닙니다.

[출연자]
(백창희 여수백병원 병원장 / ‘어깨는 날개입니다’ ‘맞나?, 오십견’ 저자 )

{어깨가 아프신 60대 어르신은 어깨 통증으로 잠을 못잔 지가 오래되 고 삶의 질이 많이 떨어진다고 호소하셨습니다.

이제는 치료를 해도 좋아지지 않고 치료해도 재발하고 그래서 결국 치료를 포기하고 ‘이대로 살아야 하나’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합니다.

결국 어깨 치료도 나이가 들어서 삶의 질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 필요합니다. }

[리포트]
증상이 가벼운 젊은 환자들은 주사치료만 해도 금세 차도를 보이곤 합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는 다른 처방이 필요합니다.

[출연자]
{ 모든 어깨가 아픈 사람을 주사 하나로 해결할 수는 없습니다.

환자분의 나이, 가지고 있는 지병, 그 동안의 치료받은 내역을 고려해서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픈 어깨에 주사를 몇 번이나 맞았는데도 불구하고 좋아지지 않는다면 주사가 잘못된 게 아니고, 내 어깨 속이 주사도 듣지 않을 정도로 문제가 있다는 것으로 생각을 바꿔봐야 합니다. }

[리포트]
오십견은 일상생활뿐 아니라 정신 건강까지 위협합니다.

제대로 치료하면 생각보다 빠르게 호전될 수 있습니다.

[출연자]
{물론 대다수의 오십견은 간단한 시술만으로도 3일 만에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통증을 잠재우고 어깨 주변 근육을 충분히 이완시킨 상태에서 굳어진 어깨를 3일 동안 서서히 늘려주면 수술하지 않고도 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습니다. }

[리포트]
고령이거나 당뇨, 심장이나 뇌혈관 질환이 있으면 어깨 염증이 자주 재발하면서 어깨가 다시 굳기도 합니다.

[출연자]
(백창희 / 여수백병원 병원장 )

{내 어깨 상태와 상관없이 수술만, 또 비수술만 따지지 말고 지금 내 어깨 상태에서 어떻게 하면 빨리 나을지.

어떤 방법이 재발률이 낮을 지를 따져봐야 합니다.

만약에 당뇨가 있으면서 비수술을 몇 번 해도 재발이 잦다면 치료 방법을 달리해야 결과도 달라질 수 있습니다. }

[리포트]
오십견으로 생긴 어깨 통증은 자연스레 낫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대로 내버려두면 통증은 좀 풀려도 나중에는 어깨를 제대로 움직이기 힘들어집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