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해변가에 멸치떼… ‘물반 고기반’

[앵커]
태풍의 영향은 피해만 남긴 것이 아니었습니다.

태풍 힌남노가 지나간 뒤 부산 해변가 곳곳에 때아닌 멸치 떼가 등장했는데, 멸치를 잡으려는 시민들은 무척 바쁜 하루였습니다.

조진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 송도해수욕장에 검은 물결이 일렁입니다.

자세히 보면 수면 아래로는 물고기 떼가 움직입니다.

바다 위에서는 갈매기들이 주위를 맴돌며 계속 먹잇감을 노리고 있습니다.

“백사장과 얼마 떨어지지 않은 바다 안인데요.
얼핏봐도 수많은 멸치 떼가 송도 해변을 누비고 있습니다.”

해변까지 밀려온 멸치 떼에 주민들은 덩달아 신이 났습니다.

집에 있던 양동이부터 뜰채, 투망까지 각종 장비가 동원됩니다.

투망질 한 번에 수십마리는 기본.
급한대로 손으로도 잡아봅니다.

{문찬호/ 부산 암남동/ “낚시하는 손맛이 있듯이 투망을 쳐서 잡으면 손맛이 있습니다. 그래서 힘든지 모르고 했습니다.”}

해변가에 나타난 멸치떼는 10센티미터 크기의 어미 멸치들입니다.

멸치 떼가 나타난 것은 추석 연휴 하루 전부터였습니다.

{추봉남/부산 암남동/ “도심 속에서 이런 환경을 볼 수 있는 건 흔치 않은 일이잖아요. 태풍이 불고나니까 아마 고기들이 바닷 속에서 놀래서 몰려온 것 같아요.”}

기대하지 않았던 멸치떼를 구경하게 된 관광객들은 신기하기만 합니다.

현장학습에 나선 아이들에겐 좋은 공부거리입니다.

{이정훈/대구 달성중 학생/ “학교에서 현장체험을 왔는데 이런 게 있어서 신기했고 부산엔 참 별게 다 있는 것 같습니다.”}

{곽재행/ 대구 달성중 과학 교사/”멸치 떼도 저희를 반겨주고, 멸치의 일생 이런 것도 가르쳐주고 싶네요.”}

멸치떼는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에도 나타났습니다.

이 멸치 떼는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해변 가까이까지 이동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희용/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연구관/”태풍에 의해서 바다가 요동치다 보니 아마 서식환경이 변하게 되겠죠. 저희들도 멸치를 다년 간 보고 있는데 이런 경우가 많지는 않은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부산 해변가에 때아니게 몰려온 멸치 떼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