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도지사 관사 우선 개방

경남도지사 관사가 박완수 도지사의 선거 공약대로 내일(15)부터 도민들에게 환원됩니다.

경남도는 현재 비어있는 도지사 관사와 활용도가 떨어진 도민의 집을 내일(15일)부터 우선 개방해 각종 전시회와 공연 등이 열릴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공간은 앞으로 마스터플랜을 만든 뒤 시설 보수공사를 거쳐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될 예정입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