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산재에 4명 사상, 안전불감증 여전

[앵커]
창원의 한 강판 제조 업체에서 크레인 끼임 사고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번주에만 경남에서 4명이 일터에서 목숨을 잃거나 다쳤는데, 중대재해 처벌법 이후에도 안전불감증이 여전한 것은 아닌지 우려됩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창원의 스테인리스 강판 제조업체인 현대비앤지스틸

14미터 높이에서 크레인을 점검하던 협력업체 노동자 63살 A 씨가 크레인과 기둥사이에 끼여 숨졌습니다.

크레인에 끼인 A 씨를 구하려던 64살 B 씨도 움직인 크레인에 부상을 입었습니다.

{동료 작업자/”정비하는 사람들하고 크레인 기사하고 통상적으로 하고 있는 내용이라, 점검…”}

“사고가 난 곳은 50인 이상 사업장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며 고용노동부는 작업중지명령을 내리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크레인이 움직일 때 작업자들에게 알려줄 신호수가 있어야 하지만 없었습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5월에 이미 신호수 배치를 지시했지만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권은혜/고용노동부 창원지청 근로감독관/”감시인도 아마 있어야 하고, 어쨌든 위험방지 조치를 했어야 하죠.”}

이보다 앞선 지난 14일 고성군의 한 배관제조 공장에서는 우즈베키스탄 일용직 노동자가 배관에 끼여 숨지고,

13일에는 창원의 한 케이블 제조공장에서 일용직 노동자가 8미터 아래로 떨어져 숨지는 등 산재사고가 잇따랐습니다.

{김병훈/민주노총 경남본부 노동안전보건국장/”중처법(중대재해처벌법)이 제대로 (역할을) 하려면 사업주 처벌에 대해서는 강력한 메시지를 줘야 한다, 검찰이라든지, 사법부라든지…”}

작업자 사망사고가 급증한 만큼 산업현장의 작업 환경 점검이 시급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