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에서 백골 시신 발견

어제 저녁 9시 40분쯤
부산 온천동 모 원룸에서
이 곳에 사는 34살 김모씨가
백골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1년 전부터 혼자 입주해 살던 김씨가 화장실 입구 문에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