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금융기관 간부가 50억 대출사기

[앵커]
사회초년생과 지적장애인을 이용해 50억 원대 대출 사기를 저지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을 주도한 사람은 대출을 총괄하는 금융기관의 부장이었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찰이 부산 한 빌라를 압수수색합니다.

18평 빌라 안에는 20대 청년들이 단체로 살고 있습니다.

많을 때에는 15명까지도 함께 지낸 이 가출팸들은 직업이 없거나 집을 나온 사회초년생들로 지적장애인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들에게 숙소를 제공한 이들은 모 금융기관 부장 A씨등 4명으로 대출사기에 명의를 이용하기 위해 청년들을 모아 관리했습니다.

{성인가출팸 피해자”어디를 나가거나 하는 것도 다 허가를 받아야하는 상황이었고 (관리자가) 저희한테 깡패출신이라는 식으로 얘기를 해서 공포감도 많이 조성을 했었어요. 세뇌를 당하면서 거기서 못빠져나오면서 머물렀던것 같아요.”}

A 씨 일당은 대출을 해주겠다며 온라인 광고까지 이용하며 청년들을 모았습니다.

A씨등은 한 건물의 전세 대출을 받은 뒤 세입자 명의를 바꿔 중복대출을 받았습니다.

전세자금 대출시 현장실사가 없는 것도 큰 허점이었습니다.

{이구영/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2계장”한 개의 호실에 전세자금 대출이 이미 발생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금융기관 간에 정보공유가 되지 않아 추가로 (대출)범행이 이루어지게 된 것으로 확인됩니다.”}

지난 2020년부터 2년에 걸쳐 가출팸 명의로 30여 건의 대출을 받아 A 씨 일당이 가로챈 금액은 약 50억원.

경찰은 사기 등 혐의로 총책 A 씨 등 4명을 구속하고 범죄에 가담한 나머지 44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