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울경 행정통합’ 전격 제안..지역사회 파장

[앵커]
박완수 경남도지사의 전격적인 부울경 행정통합 제안이 지역 사회에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행정통합이 지방소멸을 막아낼 강력한 방법이기도 한 만큼 논의를 시작하자는 목소리와 부울경 특별연합 반대를 위한 얄팍한 꼼수라는 비판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기자]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최적의 방법은 행정통합이라는 게 박완수 경남도지사 주장입니다.

{박완수/경남도지사/”특별연합을 하면 오히려 나중에 잘못하면 부울경 통합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실익이 없는 (부울경 특별연합이라는) 전단계보다 오히려 (부울경 행정통합이라는) 궁극적인 목표로 바로 가겠다하는 (것입니다.)”}

통합은 고사하고 특별연합에도 부정적인 울산의 상황을 놓고선 부산,경남 선통합론을 제시했습니다.

{박완수/경남도지사/”울산이 (통합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하면 부산과 경남이 먼저 통합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경남도의 전격적인 제안에도 부산시는 곧바로 적극 수용의사를 밝혔습니다.

특별연합은 무산 수순이지만 부울경 협력의 불씨는 더 크게 살려보겠다는 입장입니다.

{박재율/지방분권균형발전 부산시민연대 대표/”부정적인 측면보다는 어쨌든 부산,울산,경남이 연대하고 함께 뭉쳐서 가야한다는 취지 자체가 실종되지 않게 신중하게 접근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전례가 없는 광역권 행정통합은 더 어려운 과제인게 현실.

더불어민주당은 반대를 찬성으로 포장해 도민을 속이는 박 지사의 얄팍한 발상이라는 성명을 냈습니다.

양산과 거제에 지역구를 둔 국민의힘 도의원들도 부울경 특별연합의 중단없는 추진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전기풍/경남도의원(거제2, 국민의힘/”도민의 염원을 짓밟고 도민과 도의회를 무시한 처사라는 점에서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부울경 특별연합은 지속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다.”}

지방자치의 근본을 무너뜨리는 제안이자 더 큰 빨대효과가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송광태/창원대 행정학과 교수/”빨대효과 때문에 특별지방자치단체를 거부한다고 하면서 (대신) 행정통합을 하자는 것은 저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통합을 하면) 빨대효과는 더 클 수 밖에 없습니다.”}

박완수 도지사의 부울경 행정통합 제안이 특별연합 무산을 위한 출구전략인지, 아니면 진정한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정치적 결단인지는 결국 시도민들의 판단과 결정에 달렸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