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캐쉬백 미끼’ 차량 대금 빼돌려

[앵커]
높은 프로모션을 미끼로 고객들의 차량 대금 일부를 빼돌린 간 큰 대기업 직원이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현재까지 부산*경남의 피해자만 20명이 넘고 피해액도 11억여 원이 넘는데요, 피해자들의 고소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올해 초 차량 구매를 알아봤던 A 씨.

현대차 대리점의 한 직원과 연결이 돼 5천만 원 상당의 차를 계약했습니다.

그런데 대리점 직원 B 씨는 선결제 비용 3천만 원을 자신의 계좌로 요구했습니다.

{A 씨/차량 대금 피해자/”회사로 돈을 보내면 떨어지는 캐쉬백이나 수당 이런게 없을 거고 자기가 결제를 해주면은 받아줄 수 있는 캐쉬백이나 수당 부분이 훨씬 많다고(했습니다.)”}

대리점 홈페이지에서 확인한 정규 직원이 선납금 확인자료까지 제시하면서 송금을 권하자 피해자들은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A 씨/차량 대금 피해자/”계약서 등을 저희들한테 다 보여주면서 이 금액이 선결제된 금액이고 남은 금액, 할부 원금이 얼마다(까지 다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모두 거짓이었습니다.

뒤늦게 확인한 결과, 회사계좌로 납입된 금액은 없었고 B씨는 이미 연락이 두절됐습니다.

계약만 맺고 선결제 금액은 본인이 빼돌린 것입니다.

이러한 피해자는 부산*경남에서만 23 명.

적게는 1천만 원부터 많게는 1억원까지 선금을 보냈던 이들의 피해 금액은 11억 3천만 원 정도입니다.

대리점 측은 뒤늦게 이런 사실을 알고 피해자들에게 내용을 전달했습니다.

{현대차 A 대리점 대표/”저는 지금 말씀 드릴 게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피해자들의 고소가 잇따르는 가운데 B 씨는 어제(20) 경찰에 자수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격 할인을 미끼로 직원이 벌인 사기사건의 재발을 방지할 회사측의 대책 마련도 시급해 보입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