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특별연합-행정통합, ‘같은 결론 다른 해법’

[앵커]
경남도의 행정통합 제안에 대해 부울경 특별연합을 사실상 주도해온 부울경 민주당이 규탄 기자회견을 열며 격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메가시티 구축이라는 사실상 같은 목표를 가진 두개의 해법이 충돌하는 가운데, 정부의 조정 의지가 중요해졌습니다.

보도에 김상진 기자입니다.

[기자]
박완수 지사 규탄 기자회견에 나선 민주당 부울경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들은 격앙된 모습이었습니다.

단 2개월 용역으로 수 년 동안의 논의와 부울경 광역의회의 결정을 뒤집었다는 겁니다.

행정통합을 내걸었지만 사실 출범 3개월 앞두고 부울경 특별연합 탈퇴를 선언한 것이라고 규정했습니다.

{김정호/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경남 김해을)”(박완수 지사는)개인의 정치적 이해와 입지 때문에 자신이 지시하여 졸속 셀프용역 결과로 부울경 시도민들의 오랜 염원을 짓밟고 부울경 특별연합 탈퇴를 선언했다”}

행정통합은 어린아이가 첫 걸음을 떼기도 전에 달리라는 말과 같다며 사실상 메가시티를 안하겠다는 뜻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부산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도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당대표”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내는 것이 매우 중요한 국가적 과제가 됐습니다…권역별 균형발전 체제에 대한 관심이 많이 후퇴하고 있는 것 같아 매우 안타깝지만(민주당은 앞으로도 책임지겠습니다)”}

경남도의 행정통합 제안을 바로 수용하긴 했지만 부산시의 입장도 복잡합니다.

부울경 메가시티라는 결론은 같지만, 특별연합과 행정통합안이 서로 갈등관계로 비춰지면서 상당히 곤혹스러워하는 모습입니다.

두 안을 한 테이블에 놓고 논의하고 갈등을 조정해야 하는데, 그 역할을 정부가 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박재율/지방분권전국회의 공동대표 “초광역 지방정부 구축이 국정과제이고 부울경 메가시티를 전폭 지원하겠다는 대통령의 발언이 있었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방치해온 중앙정부의 책임이 자유롭지 않습니다”}

말로는 지방시대를 외치지만 실천노력은 전무하다시피 해온 정부* 여당의 의지와 조정 능력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분석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