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배관 타고 침입 스토킹 피의자 영장 기각

헤어지자는 말에 여자친구 집에 배관을 타고 침입해 폭행한
진주 스토킹 피의자 20대 A 씨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법원은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구속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