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금융사기단 조직 총책 검거

앵커:

중국에서 종합 금융사기 조직을 운영해온 한국인 총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진짜 금융사이트에서 계좌이체를 해도 엉뚱한 곳으로 입금되는 신종사기수법인 메모리해킹 등 수법도 다양했습니다.

보도에 이태훈기자입니다.

{리포트}

보이스피싱 조직원으로 일하던 박 모씨는 지난 6월 중국에서 직접 금융사기단을 만들었습니다.

보이스피싱과 국내 통장모집책에 이르기까지, 조직원들만 70여명을 거느렸습니다.

{박모 씨/금융사기단 중국총책/한국에서는 대출수수료가 불법인데, 중국에서는 불법이 아니다. 그런식으로 해서 데려가는 거죠. 일주일에 얼마를 보장해주겠다. 일도 어려운 게 아니다. 전화만 하면된다."}

박 씨는 해커들로부터 넘겨 받은 개인 신상정보로 대출은 물론 파밍, 보이스피싱 사기에 이용했습니다.

또, 진짜 금융사이트에서 계좌이체를 해도, 엉뚱한 계좌로 입금되는 신종 메모리해킹 수법까지 개발했습니다.

{양영진/마산 동부경찰서 지능팀장}"거래가 끝나고 보안 팝업창이 뜨는데, 또 한 번 개인 정보를 입력하라고 합니다."

사기 피해금액만 2억 6천만원에 이릅니다.

경찰은 금융사기단 11명을 구속하고 5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중국에서 활동 중인 금융사기단에 대해 국제 공조 수사를 요청하는 한편, 국내 대포통장 모집책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