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장에 400만 원? BTS 부산공연 암표 기승

[앵커]
BTS의 엑스포 유치 기원 부산공연이 이제 3주 정도 남았습니다.

5만 석 규모의 좌석 티켓팅까지 모두 마무리됐는데, 동시에 암표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표를 놓고 경매가 열리는가 하면, 한 장에 400만 원짜리 티켓도 나왔습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기자]
SNS에 올라온 BTS 부산 공연 티켓 판매글입니다.

혹시나 거짓일까 인증사진을 요구했더니, 해외 초청권으로 배부된 VIP티켓 사진을 보여줍니다.

가격 흥정이 시작되자 다른 구매자와경매를 붙였고, 금액은 순식간 400만 원까지 올랐습니다.

VIP 티켓은 검표가 어렵다는 점을 노린 겁니다.

{BTS 팬/ “무료콘서트에서 개인이 금전적 이득을 본다는 건 성립이 안 되는 문제죠. 팬심을 이용해서 그런 사람들이 너무 많고 그런 행위에 대해서 엄격하게 근절해야 한다고 봅니다.”}

이번엔 티켓을 양도하는 오픈채팅방이 열렸습니다.

구매 의사를 밝혔더니 가격에 따라 좌석이 다르는 말이 나옵니다.

무료 공연을 돈을 받고 파는 겁니다.

불법 매크로로 돈을 받고 티켓 아이디를 옮겨 주는 수법까지 판을 치고 있습니다.

VIP티켓과 달리 일반티켓에는 예매자의 개인정보가 명시됩니다.

하이브는 신분증 대조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암표를 막겠단 입장입니다.

적발시 예매 취소까지 예고했습니다.

BTS는 국익을 위해 엑스포 유치 공연을 무료로 마련했습니다.

하지만 그 중간에서 잇속을 챙기는 사람들이 공연 취지를 망치고 있는만큼, 지금이라도 철저한 대책마련이 필요해보입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