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불법 마약파티 베트남인 72명 적발

[앵커]
부산경남 곳곳에서 마약파티를 벌인 베트남인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주로 2,30대 청년들인 베트남인들은 마약파티를 거의 매주 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진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철문을 열고 들어가자 숨어있던 외국인들이 보입니다.

{“나와 다 나와”}

모두 베트남 출신인 이들은 불법 마약파티를 벌이다 적발됐습니다.

{현 시간부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현행범 체포합니다.}

노래방 곳곳에서는 담뱃갑 안에서 마약인 엑스터시가 발견됐습니다.

{“여기 있네 있네”}

불법 마약파티를 벌이다 지난 7월부터 부산경찰청에 적발된 베트남인은 모두 72명.

대부분 2~30대입니다.

“이들은 페이스북 같은 SNS로 개인별 참가자를 모집해 매주 불법 마약파티를 벌였던 것으로 경찰수사 결과 확인됐습니다.”

베트남인들의 마약파티는 주로 부산경남의 대표 번화가에서 열렸습니다.

파티 장소는 당일 저녁에야 알리는등 치밀하게 준비했습니다.

전용 클럽에서 만나 마약 투약 여부를 결정한 뒤 투약은 노래방에서 집중적으로 이어졌습니다.

{국중용/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계장/ “엑스터시는 하나씩 주지만 케타민은 자기가 원하는만큼 흡입을 하기 때문에, 제공되는 금액이 달라지는 거죠. 16만 원에서 22만 원 정도 받았습니다.”}

적발된 외국인들 가운데 상당수는 유학이나 근로를 위해 입국한 불법 체류자였습니다.

{박진호 부산출입국외국인청 동향조사팀장/”부산이나 울산이나 경남 지역에 관련 업체들이 많고 체류하는 중에 일도 힘들어서, 마약에 적발된 부분이(있습니다.)}

경찰은 판매책 5명을 구속하는 한편, 이들에게 마약을 제공한 밀수업자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또 불법체류 베트남인 61명을 강제 출국시키고, 나머지 1명에게는 출국명령을 내렸습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