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취수원 다변화 사업, 입장차 여전

[앵커]
중동부 경남도민들과 부산시민들의 안전한 식수 확보를 위해 정부는 취수원 다변화 사업을 세웠습니만 취수 예정지역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환경부와 해당지역 지방의원들이 장시간 토론회를 가졌는데 역시나 여러 사안에서 큰 인식차를 드러냈습니다.

김건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20년 8월, 경남 합천 황강 하류일대는 예상치못한 물난리를 겪었습니다.

집중호우 영향도 있었지만 합천댐에서 물을 한꺼번에 방류하면서 생긴 피해가 더 컸습니다.

합천댐 수위 조절 실패가 인정되면서 주민 560여명이 109억원의 국가배상을결정받았습니다.

그런데 중동부 경남과 부산에 대한 새 취수원 예정지 가운데 한 곳이 바로 황강입니다.

수해 트라우마가 있는 합천군민들이 반발하는 큰 이유입니다.

{정봉훈/합천군 군의원/”만수위나 90% 이상 (합천댐에) 담수를 한 상태에서 (환경부가 계획 취수용량을) 용역한 결과라고 저희들은 강력히 주장합니다.”}

환경부는 합천댐 수위 상승은 전혀 계획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수위를 올려야 계획 취수량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는 합천군 자체 용역은 오류가 확인됐다며,

취수위치의 변화일 뿐 취수량의 변화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재현/환경부 물통합정책관/”합천댐에서는 더 흘려보내줄 필요가 없습니다. 똑같은 양만 보내주면 됩니다. 여기(낙동강 하류)에서 빼어가던 것을 여기(황강)에서 빼어가는 것 뿐입니다.”}

기존 합천, 창녕 이외 합천댐 유역면적의 86%를 차지하는 거창군 반발도 큽니다.

직접적인 영향지역으로 포함돼야한다는 요구입니다.

{김홍섭/거창군 군의원/”상류지역에 대한 규제가 불가피하다고 저희들은 보고 있구요, 댐 운영방식 변화로 상류지역 오염원 관리를 강화하고 그러면 확실히 규제가 될 것으로 저희들은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취수원 상류지역에 대한 추가규제가 없도록 법령 정비까지 마쳤다며 설득에 나섰습니다.

{박재현/환경부 물통합정책관/” 첫째, 절대 새로운 규제는 나오지 않는다. (만약) 그렇다면 사업을 안하겠다는 것입니다. 이것만을 위한 (추가 규제가 없다는 내용으로) 시행령까지 다 개정을 했습니다.”}

이 밖에 농업용수 취수장애 우려 등도 해결해야할 과제인데,

가장 큰 공통 문제는 환경부에 대한 지역민들의 불신입니다.

“환경부와 경남도는 취수피해 예정지 주민들과 논의를 이어갈 민관협의체를 이르면 다음달 구성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사업 영향에 따른 기초적인 예측치 조차도 인식차가 워낙 큰 상황이라 많은 난관이 예상됩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