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김경수 행정통합 비판 옥중서신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박완수 도지사의 부울경 특별연합 탈퇴와 행정통합 추진에 대해 “연합 없는 통합은 기초공사도 하지 않고 집 짓겠다는 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전 지사는 옥중서신을 통해 “부울경 메가시티는 행정통합을 최종 목표로 하지만 특별연합에서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나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대해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KNN과의 인터뷰에서 김경수 전 도지사도 최종 목표는 행정통합이라며 자신은 그 목표를 조금 더 빨리 하기위해 노력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