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노동계, 창원~수서 KTX 투입 촉구

창원에서 서울 수서까지 가는 구간에 KTX를 투입해 달라고 노동계가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와 철도노조 등은 철도 민영화 정책으로 코레일과 SR로 분리되면서 창원에서 수서역으로 갈 때 동대구 등에서 갈아타야 하는 불편이 있다며 국토부에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