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손가락 많이 써도 ‘손목터널증후군?’

[앵커]
손목터널증후군, 병명 그대로 손목만 덜 쓰면 나을까요?

사실은 손가락을 많이 쓰는 분들이 조심해야 할 병입니다.

한의학에서 보는 원인과 치료법, 건강365에서 짚어봅니다.

[리포트]

평소 손이 자주 저리고, 어떤 날은 자다가 손이 저려서 깨기도 하셨나요?

혈액순환 때문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신경 문제입니다.

[출연자]
(김종혁 경락한의원 원장 / 부산 약침학회 학술이사, 대한 약침학회 대의원 )

{보통 손이 저린 증상이 생기면 혈액순환이 안 돼서 그렇다고 생각을 많이 합니다.

혈액순환이 안 돼도 손이 저릴 수 있지만, 신경 문제인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대표적인 병이 손목터널증후군인데요.

손목에서 신경이 눌려서 생기는 병입니다. }

보통 손목의 정중신경이 눌러져서 생긴 병이라고 하는데요.

신경뿐 아니라 손목 관절과 팔 근육도 같이 살펴야 합니다.

[출연자]
{손목에서 신경을 누르는 병이니 손목을 조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실제로는 손가락을 많이 쓰는 사람이 잘 걸립니다.

마우스를 사용할 때 손가락을 구부리는 동작입니다.

키보드를 사용할 때도 손가락을 구부리는 동작이죠.

물건을 쥘 때도 마찬가지고요. }

손목을 90도로 굽혔을 때 저리거나, 손목 부위를 톡톡 때렸을 때 저리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일 확률이 높습니다.

[출연자]
{평소에 손이 저린 것이 대표적인 증상입니다.

심해지면 밤에 자다가 손이 저려서 잠이 깨고, 자꾸 손을 터는 동작을 하게 됩니다.

찬물에 손을 넣으면 손끝이 시리고 저리고요.

나중에는 손에 힘이 안 들어가서 물건을 떨어뜨리기도 합니다. }

한의학에서는 보존적이고 근본적인 치료법을 고민해 봅니다.

신경을 살아나게 만들고, 관련된 근육과 관절을 같이 살펴봅니다.

[출연자]
(김종혁 / 경락한의원 원장 )

{여기서 마찰이 일어나고 부으면서 신경이 눌러집니다.

‘대릉하’라는 혈인데, 영지 약침을 주로 놓습니다.

많이 쓰는 근육은 윤이 부족하니, 극문(안쪽 팔 아래)이나 곡택(팔꿈치 안쪽 중심)에 호두 약침으로 윤을 공급합니다.

옆에 있는 척택(안쪽 팔꿈치 가장자리)과 반대편의 수삼리에도 윤을 공급해 주면 더 좋습니다.

약한 손목을 다스려야 하니 대릉, 태연, 신문 등(손목 아래쪽)에 압통이 있으면 영지 약침을 씁니다. }

직장인도 주부도, 하루 종일 손을 쓸 수밖에 없죠.

대신 30분마다 잠시 멈추고, 손을 힘껏 펴는 운동을 하시기를 추천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