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삐끗한 발목, 왜 바깥쪽만 다칠까?

[앵커]
발목을 한 번 삐끗하면 다시 다칠 확률이 굉장히 큽니다.

특히 열 명 중 여덟 명은 바깥쪽이 젖혀지면서 문제가 되곤 하는데요.

발목 구조를 알고 예방하면 부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건강365입니다.

[리포트]
습관처럼 삐끗하는 발목, 겉보기에 멀쩡하다면 괜찮을까요?

사실 발목은 ‘침묵의 관절’ 입니다.

속으로는 곪아가지만 티가 안 날뿐이죠.

[출연자]
(정주선 부산큰병원 병원장 / 현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 의학박사)

{발목의 안쪽은 인대가 이중으로 되어 있어서 튼튼하고 잘 접질리지 않아요.

하지만 발목의 바깥쪽은 유연성도 중요해서 인대 자체가 얇고 앞, 뒤, 아래 3개 밖에 없어서 손상되기 쉽습니다.

또 선천적으로 유연하신 분들이 많으신데요.

이런 분들은 인대가 잘 늘어나서 인대의 기능을 못할 수 있습니다.

발목을 접질리면 인대가 늘어나거나 끊어질 수 있는데요.

이때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인대가 제 기능을 못할 수 있습니다. }

비만하거나 과격한 운동을 즐기는 사람의 인대는 약해지기 쉽습니다.

이차 질환도 위험한데요.

족저근막염이나 아킬레스건염이 대표적입니다.

[출연자]
{발목은 골격 자체가 위아래 격자구조로 굉장히 안정적입니다.

움직임 또한 위아래로만 움직여서 움직임 자체가 크지 않아서 무릎보다 훨 씬 안정적입니다.

하지만 발목의 불안정성이 계속되다 보면 오랜 기간 발목이 흔들려서 그것 때문에 퇴행성 관절염이 올 수 있습니다. }

치료법은 인대가 얼마나 파열됐는지.

또 검사상 결과와 환자가 느끼는 증상을 모두 고려해서 결정합니다.

[출연자]
{발목의 연골은 보통 거골 내측의 연골 손상이 흔한데 발목 안쪽이 아프거나 시리거나, 압통이 있을 수 있고 또 보행을 할 때 뭔가 불편하거나 산행 등이 힘들 수 있습니다. }

젊고 활동량이 많은데 인대가 완전히 파열됐다거나 발목관절염 위험이 크다면 수술을 고민해봐야 합니다.

[출연자]
(정주선 / 부산큰병원 병원장)

{발목 인대 봉합술은 발목 바깥쪽 복숭아뼈 아래에 2cm 정도만 절개해서 특수 나사를 이용해서 인대, 관절낭, 하외측지대 등을 다 같이 봉합하는 간단한 수술로 발목이 흔들리지 않게 튼튼하게 해 줄 수 있습니다. }

발목을 접질린 직후 따뜻한 파스를 붙이면 오히려 염증 물질이 활성화됩니다.

대신 차가운 파스가 염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데요.

하지만 임시 수단일 뿐 파스에 의존하지 말고 정형외과를 찾아야 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