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거제 씨월드, 8년간 돌고래 11마리 폐사

[앵커]
최근 한 드라마를 통해 돌고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죠.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돌고래가 있는 거제 씨월드는 돌고래 11마리가 폐사하면서 학대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기자]
올 여름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의 한 장면입니다.

상징적인 의미로 고래가 등장하면서, 사람들의 관심도 커지게 됐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돌고래를 보유한 거제 씨월드입니다.

전국 수족관에 있는 돌고래 21마리 가운데, 절반이 넘는 11마리가 이곳에 있습니다.

또 유일하게 돌고래 쇼와 함께 사람이 돌고래를 만지고 타는 체험 프로그램을 매일 진행합니다.

그만큼 수년째 학대 논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실제 지난 2014년 개장 뒤, 이 곳에선 돌고래 11마리가 폐사했습니다.

올해는 또 돌고래 2마리를 신고하지 않고 무단으로 반입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낙동강유역환경청이 거제씨월드를 경찰에 고발하기도 했습니다.

계속된 논란 속 동물단체는 돌고래 방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돌고래가 살 수 있는 바다쉼터나 보호구역 조성 등을 위해 정부와 논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조약골/핫핑크돌핀스 공동대표/”좁은 수조가 아니라 넓은 바다와 비슷한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해주는 노력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죠. 한국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돌고래 방류를 위한 노력, 즉 바다쉼터로 보내려는 노력에 거제 씨월드도 동참해야 할 것입니다.”}

돌고래 방류가 현실적으로 시간이 걸리는 만큼, 수족관에 있는 돌고래를 보호할 수 있는 법적 근거 마련이 우선이란 목소리도 나옵니다.

고래쇼와 체험 프로그램, 수족관의 고래 추가 도입을 금지하는 법률 개정안도 지난해 국회에 발의돼 현재 계류 중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