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청정 아파트가 축사 인근? 환경영향평가 실효성 논란

[앵커]
창원에 건설하고 있는 한 아파트 입주예정자들이 인근 축사로 인한 악취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녹색 청정 대단지’라며 홍보한 창원시와 건설사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여서 환경영향평가의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입니다.

[기자]
창원의 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사 현장입니다.

오는 2024년 우선 4백세대가 들어오고이후 6백세대가 입주할 예정입니다.

그런데 이곳에서 450미터 떨어진 축사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입주예정자들은 건설사가 청정 아파트로 대대적으로 홍보했는데 악취에 시달리게 됐다며 반발합니다.

{입주예정자/”정말 아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고 누락을 시켜서 이렇게 건물만 지어 놓고 나 몰라라 할 것인지 너무 놀랐고…”}

이 사업은 환경영향평가를 거쳤는데 국가산단의 대기질과 악취 평가는 있지만 축사 부분은 빠져 있습니다.

이에 대해 건설사는 축사만 한정해 조사한게 아니라 전반적으로 조사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업 승인을 내준 창원시는 축사가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오상영/창원시 주택정책팀장/”주택법이나 이런 법적으로 문제되는 상황이 아니다 보니까 저희들이 따로 이렇게 정리될 그런 상황은 아닙니다.”}

입주자 모집공고문에는 작은 글씨로 미확인 시설 등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고 적혀 있습니다.

도심 아파트 개발에 따른 주변 여건과 분쟁이 빈번할 수 밖에 없는 만큼 명확한 환경영향평가 기준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