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겉도는 공공 박물관-세금 먹는 하마로 전락

{앵커:
2천 백억원 이상 투입한
경남지역 공공 박물관들이
세금 먹는 하마로 전락했습니다.

그 실태를 주우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비와 군비 등 20억원이 들어간
경남 산청박물관입니다.

지난 2008년 준공됐지만 전시품이
적어 3년이 지나서야 겨우 문을
열었습니다.

가야 유물을 전시했다는 이 박물관의
운영 실태를 확인해봤습니다.

{산청박물관 관계자 "유물이 몇 점이나 전시되어 있나요?"/"글쎄 몇점인지 까지는 잘…(모르겠어요)"}

직접 세어보니 나와있는 유물은
80여점 뿐이고, 대부분은 사진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상주하는 유물 해설가도 없습니다.

이렇게 부실하니 관람객도 하루
20명이 전부입니다.

이 같은 상황은 다른 공공
박물관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도내 33개 공공박물관의
하루 평균 관람객은 고작 320명 수준,

여기에다 절반은 백 명도 채우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지비는 엄청납니다.

33개 박물관이 인건비 등으로 사용한 예산이 최근 3년간 197억원이 넘습니다.

"도내 지자체들의 재정자립도는
평균 28% 수준입니다.
지방세 수입만으로는 공무원들 월급
주기도 쉽지 않은 형편이면서
막무가내로 박물관을 짓고 억지로
운영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전시물의 수준을 높이는 것은 엄두도 내지 못합니다.

{창녕군청 관계자 "개관 이후에 전시물이 바뀐적이 없나요?"/"네 그렇습니다"/"보강 계획을 수립하지는 않았습니까?"/"그런 계획은 현재로서는 없습니다, 내년 예산에도 안 잡힌 걸로 알고 있습니다"}

{산청군청 관계자 "박물관 자체에서 볼거리를 확장한다거나 그런 계획은 없는 것 같습니다"}

재정부담은 결국 부실한 전시로
이어지고 이는 다시 관람객 감소라는
악순환을 자초하고 있습니다.

너도나도 짓고보자는 박물관이
2천 백억원이라는 투자비에 이어
이제는 세금 먹는 하마로 전락했지만
책임지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KNN 주우진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