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요트경기장 재개발, 또 다른 진통 시작

{앵커:부실검증과 특혜논란에
휩싸였던 수영만 요트경기장 재개발 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최근 부산시의회를 통과했습니다.

하지만 민간사업자에 대한
공유수면 점사용료 면제를 두고
부가권자인 해운대구 안팎에서
반발 기류가 일면서
또 다른 시한폭탄과 만나게 됐습니다.

김건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1일 수영만 요트경기장 재개발 실시협약안이 부산시의회를
통과했습니다.

협약안에는 민간사업자에 대한
공유수면 점*사용료를
부산시가 전액 감면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예상되는 점*사용료는
연간 70억원씩 향후 30년간
모두 2천백억원에 달합니다.

민간사업자 투자비 천6백억원보다도
많습니다.

그런데 감면 권한은 부산시가 아니라 해운대구청에 있습니다.

부산시는 해운대구가 긍정적이라며
별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부산시 관계자/"긍정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자기(해운대구청)들도.."}

과연 그럴까?

실제 구청 내부분위기는 부글부글
끓고 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구청 간부는
엄청난 세원을 스스로 포기하는
문제인데 어떻게 당사자인 구청과
사전협의도 없이 결정해놓고 이제와서 협의를 해보자는 태도야말로 요즘
시쳇말로 바로 '갑질' 아니냐며
분노에 찬 표현까지 서슴지 않았습니다.

다만 표면적으론 시와의 관계를
의식해서 최종 결정권자인
구청장의 입만 바라보고 있습니다.

점*사용료 감면이 불가피하다면
재정교부금 보전이나 사업에 따른
초과수입분에 대한 배분 등을
시에 요구하겠다는게 현재까지
해운대구의 공식 입장입니다.

{김광모/해운대구의원(정의당)
"KDI도 특혜조항이라고 분명히 지적..끝까지 막아낼 것"}

"구의회를 중심으로 해운대구 안팎에선 점*사용료를 반드시 부과해야 한다는 여론이 상당히 높습니다.

시의회 심의 통과로 일단락된 듯 보였던 특혜논란이 여전히 시한폭탄으로 남아있단 얘기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