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해운대해수욕장 가을 정어리떼 ‘장관’

[앵커]
최근 물고기떼가 부산경남 해안가에 잇따라 나타나는 가운데, 오늘(19)은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거대한 정어리떼가 등장했습니다.

떼를 지어 움직이는 정어리떼는 바다 속에서 검은 물결처럼 움직이며 장관을 이뤘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바로 앞바다에 검은 물결이 일렁입니다.

백사장에서 불과 4,50미터 가량 떨어진 바닷 속에서 움직이는 검은 물결은 바로 정어리떼.

정어리떼는 해운대 특급호텔들 서 너개만한 길이로 띠를 이룬채 계속 움직입니다.

해운대 바다위에는 갈매기떼들이 검은띠 주위를 맴돌며 먹잇감을 노리고 있습니다.

오후가 되면서 갑자기 해안가로 접근한 정어리떼는 잔잔하던 해운대 가을 바다를 수놓았습니다

{서대송/해운대해수욕장 운영팀/”먼바다 쪽에서는 한번씩 몰려오는 경우가 많았었는데 지금처럼 가까이 들어오는 경우는 처음이어서 신기한 경험이었습니다.”}

물고기떼를 확인하기 위해 해운대해수욕장 안전요원이 직접 바닷속으로 들어가봤습니다.

수중촬영에서 확인된 정어리떼는 25 내지 30 센티미터 정도의 성체들이었습니다.

떼를 지어 한 방향으로 계속 이동하는 것이 선명하게 보입니다.

{조성훈/해운대구청 관광시설관리사업소 안전관리요원/”(바닷속에 들어가봤을때) 숫자로는 셀 수 없이 이렇게 많이 와도 되나 싶을 정도로 떼지어서 많이 몰려와서 놀랐습니다.”}

아열대 어종인 정어리는 9월에서 11월까지 많이 잡힙니다.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이처럼 많은 정어리떼가 나타난 것은 이례적입니다.

{김희용/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연구관/”정어리가 불빛에 민감하다보니까 불빛을 보고 들어왔을 가능성이 있고, 포식자에 의해 회피하기 위해 들어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지난달에는 부산 송도와 광안리 해수욕장에 때아닌 멸치 떼가 나타나면서 시민들이 직접 잡는 진풍경도 벌어졌습니다.

한편 경남 통영시 한산면 용초마을 인근에도 최근 며칠 사이 정어리떼가 계속 나타나는등 부산경남에서는 이례적인 물고기떼 출몰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