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칠성파 전 두목 팔순잔치 예고, 경찰 긴장

이번 주말 지역 최대 폭력 조직 칠성파의 전 두목 팔순잔치에, 조직폭력배들이 대거 집결할 것으로 예상돼 경찰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오는 23일 부산의 한 호텔에서 전 두목 A 씨의 팔순잔치가 열릴 예정이라며, 위화감 조성이나 폭력 사건 등에 대비해 형사들을 투입하고 상황을 관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행사장에는 300여석의 자리가 준비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칠성파의 현직 조직원만 1백여명 정도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