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시민단체, 핵폐기물 저장시설 추진 중단 촉구

부산지역 시민단체들은 오늘(20)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와 시의회에 고리2호기 수명연장과 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 설치계획 관련 입장 표명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임시저장시설은 사실상 영구 핵폐기장이 될 것이라며, 부산시와 시의회가 시민 안전을 위해 저장시설 건설과 고리2호기 수명연장 저지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민재 기자
  • 이민재 기자
  • mash@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