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불타는 앞 발바닥 ‘지간신경종’

[앵커]
같은 발바닥이라도 부위에 따라 원인이 다릅니다.

앞 부분이 타는 것 같다면 ‘발바닥 신경’을 살펴야 하는데요.

낯선 질환이라고 가볍게 넘기는 일은 없어야겠죠.

오늘 건강365 참고해 보시죠.

[리포트]
발바닥이 아플 때 족저근막염이라고 자가진단하는 경우가 꽤 있습니다.

하지만 발가락 사이 신경도 종종 문제를 일으키곤 합니다.

[출연자]
(김상효 미래병원 정형외과 과장 / 서울대학교병원(분당) 스포츠의학 및 무릎 복원수술 전임의, 서울대학교병원 소아정형외과)

{네 맞습니다. 지간신경종 또는 몰톤 씨 신경종으로 불리기 때문에 종양으로 많이들 생각하시지만 실제로는 만성신경염으로 보는 것이 좀 더 적합할 수 있습니다.

발바닥에서 발가락 사이로 가는 신경이 두꺼워져서 신경통을 일으키게 되고 세 번째, 네 번째 발가락 사이에서 가장 흔합니다. }

신경종은 시간이 지날수록 커집니다.

영구적인 신경 손상을 남기기 전에 치료 적기를 놓치지 않아야 합니다.

[출연자]
{ 족저근막염은 주로 발의 후족부라고 불리는 뒤꿈치 통증으로 외래에 내원하시게 됩니다.

반면 지간신경종의 경우는 전족부.

즉 발의 앞부분이 타는 듯한 느낌.

또는 저리거나 시린 느낌을 주로 호소하십니다. }

통증 부위를 의식하고 걷다보면 발목이나 무릎에도 문제가 생깁니다.

한편 지간신경종은 엄지발가락이 휘는 무지외반증과 자주 동반됩니다.

[출연자]
{지간신경종의 원인은 결국 신경 주위 압력이 높아지기 때문에 생기게 됩니다.

그래서 하이힐을 신는 여성의 경우 잘 발생하게 되고요.

마찬가지로 무지외반증과 같은 족부의 여러 변형은 발가락 사이의 압력을 높이는 원인이 될 수 있기에 지간신경종 증상을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

치료 방법은 신경종 크기와 통증 정도, 염증 유무를 따져보고 결정합니다.

증상이 심하지 않을 때는 약을 먹고 물리치료 위주로 통증을 가라앉힙니다.

[출연자]
( 김상효 / 미래병원 정형외과 과장 )

{지간신경종 치료는 먼저 발바닥 패드와 주사 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런 충분한 보존적 치료에도 효과가 없다면 수술적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수술적 치료는 신경을 절단하는 수술이 있는데 이러한 경우 수술 후 발가락 감각이 무뎌질 수 있기 때문에 수술 전 주치의와 신중히 상의 후에 결정해야 합니다. }

지간신경종 예방은 신발에서 시작합니다.

가볍고 볼이 넓으면서 적당히 푹신한 신발을 신어서 발의 피로감을 낮춰야 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