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미월드 부지에 42층 호텔, 조건부 의결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옛 놀이공원 ‘미월드’ 부지에 42층짜리 2개동 호텔 건립이
추진됩니다.

부산시는 어제(31) 건축위원회를 열고 사업자 티아이부산 PFV가 해당 부지에 지하 3층 지상 42층 2개동
4백84호실 규모로 일반 숙박시설을 짓겠다고 제출한 건축계획안을 조건부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의결 조건은 개별난방이나 취사 시설 등을 갖추지 못하도록 도면을 수정하고 공공성을 더 강화할
계획을 세운 뒤 심의를 한 번 더 받는 내용이며, 재심의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