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소방 vs 창원소방, 통합 갈등 재점화

[앵커]
최근 이태원 참사등을 계기로 소방의 신속한 대응 등 소방 업무에 대한 대한 중요성이 다시 강조되고 있는데요,

경남에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이분화된 경남소방본부와 창원소방분부가 통합 문제를 두고 갈등이 다시 불붙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창원에는 경남소방본부와 함께 창원소방본부가 있습니다.

지난 2010년 마창진 통합 때 지방분권법에 따라 창원시에 소방사무 인센티브를 부여하면서 창원소방본부를 운영한 것입니다.

전국에서는 유일한 사례인데 이원화한 두 기관을 다시 통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소방수요 대비 인력이 창원은 소방관 한 명당 917명으로 전국 시도 소방본부 평균 보다 훨씬 많다는 지적입니다.

지휘체계 혼선에 따른 대응 지연도 우려하고 있습니다.

{박해영 경남도의원(지난 1일, 경남도의회)/”119신고 접수체계가 이원화된 탓에 도내 타 시군과 창원시의 인접지역에서 신고가 접수되면 각 본부로)이첩하는데 1분 이상 지연되는데 골드타임 7분 중 1분30초는 매우 중요합니다. “}

앞서 국감에서도 이 문제가 지적되기도 했습니다.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 달, 경남도 국정감사)/”경남 창원간의 직원들의 인사교류에도 굉장히 많은 제한이 생기고”}

{박완수 경남도지사/(지난 달 경남도 국정감사)”창원시 소방사무를 이 시점에서 한번 성과 평가를 해보고”}

통합 논의가 불 붙자 창원시소방본부는 이미 독자적으로 소방사무를 본 지 10년이나 됐다며 더이상 흔들지 말라고 강력 반발했습니다.

창원 소방인력은 타 특례시보다 오히려 2배가 많고 신고접수 뒤 동시출동 시스템으로 운영한다며 문제점으로 지적한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이상기 창원소방본부 소방정책과장/”근거없는 흔들기와 소모적인 논쟁은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하고 행정의 신뢰성과 안전성을 저하시키는 것이다”}

이태원 참사로 다시 한번 소방의 신속 대응이 더없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경남에서는 소방본부 통합논의에 따른 갈등이 다시 커지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