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연이자 4천%, ‘앱’까지 만들어 불법대출

[앵커]
대출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돈을 빌려주고 연 4천%가 넘는 이자를 챙긴 불법대부업자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채무자들의 신용정보를 검색할수 있는 앱도 만들어 불법영업에 함께 활용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찰이 부산의 한 부두에서 밀수출을 하루 앞둔 차량들을 압수합니다.

대부업체 한 곳의 대출상환이 연체되자 담보로 잡은 차량들을 팔아넘기려 한겁니다.

10만 원을 빌렸다가 연체한 채무자와 가족 등을 초대한 단톡방에서는 담보로 받아둔 채무자의 나체사진을
유포하겠다는 욕설과 협박이 이어집니다.

채무자들은 신용불량자이거나 생활비로 급전이 필요한 10대와 20대가 많았습니다.

젊은 청년들에게 불법채권추심은 악몽이었습니다.

{불법채권추심 피해자/”손톱을 다 뽑아버리겠다. 죽여버리겠다. 사회생활 못하게 하겠다. 친인척 다 찾아가가지고 괴롭히겠다.
저한테 미안하다 문자가 와서 죽고싶다.. 엄마..”}

조직폭력배인 A 씨가 운영한 업체 등 불법대부업체 6곳은 일주일 단위로 적게는 10만원을 빌려주고
연4천%가 넘는 이자율을 적용했습니다.

3천여 명에게 66억 원을 빌려준 뒤 챙긴 이자만 25억 원이었습니다.

이들은 채무자 관리를 위해 1만1천여 명의 신용정보가 검색가능한 스마트폰앱도 만들어 공유했습니다.

{최해영/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2계장 “의뢰자가 들어오면 그 데이터베이스에 있는지 없는지
그 사람의 신용상태가 어떤지를 확인하기 위해서 그 정보를 모아놓고 검색엔진을 만들어서 유포를 했고
그거를 유료로 판매한 케이스입니다”}

경찰은 미등록대부업과 불법채권추심을 한 혐의로 A 씨 등 66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11명을 구속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